학사행정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국방기술소식
  • 자료실
  • 학과사무실

국방기술소식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군소식 게시글의 상세 화면
軍 인트라넷 구멍 숭숭… 中해커 침투 안심못해
작성자 강현실 등록일 2017-03-29 조회수 260

최근에도 국방망-인터넷 혼용 적발… 사이버 사드보복 대응책 비상

 중국 추정 세력이 국방부 등 군 내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드 보복’ 차원으로 보이는 사이버 공격을 퍼붓고 있다는 본보 보도(21일자 A1·3면 참조)에 대해 국방부는 21일 공격이 늘어난 사실은 인정하면서 “군 인터넷망과 인트라넷망(국방망)은 정확하게 분리돼 있다”고 밝혔다. 두 망을 연결하는 역할을 하는 서버 등 ‘접점’이 없어 인터넷 홈페이지에 악성코드를 심는 데 성공하더라도 내부망에까지 침투하는 등 피해가 확산될 수 없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본보 확인 결과 인터넷망과 국방망을 혼용하는 ‘망 혼용’ 사례가 최근 연이어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커들이 핵심 군사 기밀의 보고인 내부망으로 들어가는 문이 열려 있는 셈이다.

군 당국 점검 결과 이달 초 육군 모 사단에서 국방망과 인터넷이 연결되는 장치가 있다는 점이 발견됐다. 공군 모 부대와 육군 A군단 사령부에서도 지난달 망 혼용 사례가 적발됐다. 정부 소식통은 “이 외에도 여러 사례가 있다”며 “아직 적발 안 된 사례도 많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집요한 사이버 공격으로 인터넷 홈페이지를 뚫은 뒤 접점까지 찾아낸다면 내부 망으로 들어갈 수 있는 셈이다.

군 당국은 지난해 9월 창군 이래 최초로 인터넷망과 국방망이 동시에 해킹되자 해킹 원인이 된 망 혼용을 뿌리 뽑겠다며 칼을 빼 들었다. 당시 국방통합데이터센터(DIDC) 서버에는 두 망이 같이 연결돼 있었는데, 해커는 인터넷망에 악성코드를 유포한 뒤 이 서버를 접점으로 국방망까지 감염시켰다. 이후 감염된 국방망 PC에 누군가 전장망에 있는 군사기밀이 저장된 비밀 USB(이동식 저장장치)를 꽂기를 기다렸다가 기밀을 탈취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망 혼용은 전시 작전계획 등 핵심 군사기밀 대량 탈취 사고로 이어져 국가 안보에 치명적인 위협을 줄 수 있다. 하지만 군사보안업무 훈령상 망 혼용에 대한 처벌은 견책 등 솜방망이 수준의 경징계에 그쳐 처벌을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군 관계자는 “군사기밀을 취급하는 실무자들의 보안의식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이고 처벌 강도를 대폭 높여 절대 망 혼용을 하지 못하도록 경각심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2017.3.22일자 기사 발췌/동아일보)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322/83438884/1#csidx43405b60ea760c0a62840e5661f78e2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군소식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 “T-50 원더풀” 탄성 부른 블랙이글스
다음 트럼프 국방비 증액, 한국 방산 수출엔 기회다
  • 목록 인쇄[새창열림]

빠른 이동 메뉴

quick
  • potal
  • 중앙도서관
  • E클래스
  • 학사정보
  • 장학정보
  • 증명서발급
  • 취업정보
  • 헬프데스크
글자화면확대화면축소top
아주대학교
  • 우)443-749 경기도 수원시 영동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국방디지털융합학과 대표전화:031-219-2990
  • COPTRIGHT(C)2013 Department of Military Digital Convergence. All Right Reserved.
  • 담당자에게 메일 보내기[새창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