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사행정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국방기술소식
  • 자료실
  • 학과사무실

국방기술소식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국방기술소식 게시글의 상세 화면
"위성 1만개로 지구촌 인터넷".. 또다른 도전 나선 일론 머스크
작성자 박민진 등록일 2018-02-26 조회수 281
정보탐색 위성 2기 발사로 '첫발'

[ 박근태 기자 ]

미국 전기자동차회사 테슬라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사진)가 세계를 하나의 인터넷으로 연결하겠다는 야심 찬 도전에 나섰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민간우주회사 스페이스X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공군기지에서 위성 인터넷 구축에 사용될 실험용 위성 2기와 스페인 지구관측위성 파스를 실은 로켓 팰컨9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팰컨9 로켓이 싣고 우주로 향한 주요 화물은 스페인 위성이었지만 정작 대중의 관심은 함께 실린 400㎏짜리 작은 위성 2기에 쏠렸다. 머스크가 트위터를 통해 틴틴A와 틴틴B라고 이름을 공개한 이들 위성은 세상을 하나로 잇겠다는 원대한 계획의 출발점이다.

톰 프라데리오 스페이스X 수석엔지니어는 “두 위성은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위성 선단(船團) 구축에 앞서 정보를 수집하고 다양한 실험을 한다”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이번 발사 직후 트위터에 “23일 두 위성이 로스앤젤레스 상공을 지날 때 ‘헬로 월드’라는 신호를 보낼 것”이라며 “비밀번호는 ‘마션스(화성인들)’이니 다른 사람에겐 비밀로 해달라”는 말을 남겼다. 스페이스X는 지난 6일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팰컨 헤비 로켓에 테슬라의 전기차 로드스터를 실어 우주로 쏘아올리기도 했다.

머스크는 2015년 수천 개 인공위성을 우주에 띄워 인터넷 서비스가 닿지 않는 지역에도 저렴하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링크’를 공개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이 위성 인터넷은 1100~1300㎞ 궤도를 도는 광대역 인터넷 위성 4425기와 그보다 낮은 저궤도를 도는 위성 7500기 등 최대 1만1925기로 구성된다. 이렇게 되면 세계 어디서나 초당 1기가비트(Gbps) 속도로 접속할 수 있다.

위성으로 세계 인터넷을 구축하는 계획은 스페이스X만 추진하는 것은 아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원웹과 텔레샛, 스페이스 노르웨이가 낸 사업 신청을 이미 승인했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저스가 이끄는 블루오리진도 이 사업에 뛰어들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원문보기 http://v.media.daum.net/v/20180224034904115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국방기술소식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 평창올림픽이 5G 시대 열었다
다음 미 공군 MQ-1 '프레데터' 드론 역사 속으로..내달 퇴역
  • 목록 인쇄[새창열림]

빠른 이동 메뉴

quick
  • potal
  • 중앙도서관
  • E클래스
  • 학사정보
  • 장학정보
  • 증명서발급
  • 취업정보
  • 헬프데스크
글자화면확대화면축소top
아주대학교
  • 우)443-749 경기도 수원시 영동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국방디지털융합학과 대표전화:031-219-2990
  • COPTRIGHT(C)2013 Department of Military Digital Convergence. All Right Reserved.
  • 담당자에게 메일 보내기[새창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