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사행정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국방기술소식
  • 자료실
  • 학과사무실

국방기술소식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국방기술소식 게시글의 상세 화면
그물과 작살 던지는 ‘우주 청소부 위성’ 발사한다
작성자 박민진 등록일 2018-04-06 조회수 184

그물과 작살 던지는 ‘우주 청소부 위성’ 발사한다

지구도 인류가 버린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있지만 우주공간도 예외는 아니다. 무려 7600톤에 달하는 우주쓰레기가 총알보다 빠른 속도가 지구를 돌고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아직까지는 영화 '그래비티'와 같은 참사가 벌어지지는 않았지만 우주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하면 곧 다가올 현실 임을 부정할 수는 없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현지언론은 서리 대학이 개발한 위성이 다음달 2일 스페이스X 로켓에 실려 미국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다고 보도했다.

세탁기만한 크기의 이 위성 이름은 '리무브데브리스'(RemoveDebris). 단어 그대로 쓰레기를 제거하는 청소부 위성이다.

청소부 위성까지 우주로 나가는 이유는 지구 궤도가 쓰레기로 가득찼기 때문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현재 지구 궤도를 돌고있는 우주쓰레기는 야구공 크기 기준으로 2만 개 이상, 러시아 전문가들은 길이가 10㎝ 이상인 것만 약 2만 3000여개에 달한다고 보고있다. 그러나 이보다 작은 크기의 우주쓰레기까지 합치면 지구 궤도상에서 정처없이 떠도는 숫자는 수억 개에 이를 것이라는 추정도 있다.

이들 우주쓰레기는 지구 궤도를 시속 2만8160㎞로 비행하고 있는데, 문제는 길이 1㎝정도의 작은 우주쓰레기 조각만으로도 세계 각국에서 띄운 각종 인공위성에 심각한 손상을 입힐 수 있다.

이 때문에 우주 개발에 앞장서는 세계 각국에서는 우주쓰레기를 제거하는 다양한 청소방법을 연구해왔다. 이번에 발사되는 리무브데브리스는 우주쓰레기를 제거하는 실전용이 아닌 테스트용이다. 리무브데브리스의 첫번째 임무는 쓰레기를 그물로 수거하는 발사 테스트다.

테스트 방식은 리무브데브리스에 탑재된 미니 위성이 본체에서 분리돼 '표적' 역할을 하고 이를 7m 내 거리에서 그물을 발사해 포획하는 것이다. 두번째 테스트는 본체에서 또다른 미니 위성이 분리돼 이를 추적하는 능력을 실험하는 것이다. 세 번째 테스트는 1.5m 길이의 로봇팔을 이용해 10x10cm 표적에 작살을 던지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리무브데브리스는 드레그세일(Dragsail)이라 불리는 돛같은 구조물을 펼쳐 포획한 쓰레기를 대기권으로 빠르게 진입시켜 태우는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결과적으로 현재 전세계 과학자들이 제안한 여러 우주쓰레기 제거 방법을 한번에 테스트 하는 셈이다. 

연구 책임자인 서리대 우주센터 굴리엘모 아글리에티 교수는 "이미 우주쓰레기와 인공위성 간의 몇차례 충돌이 있었다"면서 "인류의 자산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우주 쓰레기를 제거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테스트가 향후 우주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알려주는 중요한 실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원문보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81&aid=0002903917&sid1=001&lfrom=kakao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국방기술소식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 NASA, ‘조용한’ 초음속기 개발
다음 중·러 도전에도 격차 벌리는 美 공군의 신기술보니
  • 목록 인쇄[새창열림]

빠른 이동 메뉴

quick
  • potal
  • 중앙도서관
  • E클래스
  • 학사정보
  • 장학정보
  • 증명서발급
  • 취업정보
  • 헬프데스크
글자화면확대화면축소top
아주대학교
  • 우)443-749 경기도 수원시 영동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국방디지털융합학과 대표전화:031-219-2990
  • COPTRIGHT(C)2013 Department of Military Digital Convergence. All Right Reserved.
  • 담당자에게 메일 보내기[새창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