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사행정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국방기술소식
  • 자료실
  • 학과사무실

국방기술소식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국방기술소식 게시글의 상세 화면
신냉전 가속? 러시아 겨냥 미 2함대 7년만에 부활
작성자 박민진 등록일 2018-05-08 조회수 130

북대서양 관할, 대립구도 재현…"강대국 간 경쟁시대 복귀"

(뉴욕·서울=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차대운 기자 = 미국을 주축으로 한 서방과 러시아 간 긴장이 고조되는 '신냉전' 구도가 뚜렷해진 가운데 미국 해군이 점증하는 러시아의 잠재적 위협에 대처하려고 제2함대를 7년 만에 부활시켰다.

미국 해군은 북대서양을 관할하는 제2함대를 재편성한다고 AFP통신과 영국 BBC 방송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11년 해체된 이후로 7년 만이다.


2함대는 버지니아 주 노퍽 해군기지에 사령부를 두고, 북대서양 지역의 군함과 군용기 등을 총괄하게 된다.

사령부 본부를 먼저 꾸리고 다른 함대에서 차출한 항공모함을 비롯한 군함, 항공기, 병력 등을 배치받을 전망이다.

2함대는 2차 세계대전 종전 직후인 1945년 12월 제8함대 산하 제2임무부대로 출범했다가 1950년 2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지원을 목적으로 2함대로 격상됐다.

이후 냉전 시대 대서양 수역을 관할하면서 NATO가 대서양 제해권을 다지는데 주도적 역할을 맡았다.

그렇지만 2011년 당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국방예산 절감 등을 이유로 해체했다. 러시아의 위협이 상당 부분 해소됐다는 논리도 작용했다.

당시 해체 직전에는 군함 126척, 항공기 4천500대, 9만 명 병력이 배속됐었다.

따라서 이번 조치는 오히려 러시아의 군사적 위협이 커지고 있다는 판단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존 리처드슨 해군참모총장은 성명에서 "국가방위전략 측면에서 강대국 간 경쟁의 시대로 되돌아가고 있다"면서 "안보 환경이 더 도전적이고 복잡하게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북대서양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제2함대를 재편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러시아를 겨냥한 셈이다.

2함대의 부활로 북대서양에서 냉전 시절 미국과 러시아의 군사적 대립 구도가 다시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NATO 차원에서도 러시아의 잠재적 군사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대서양 합동군사령부를 창설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2함대 사령부가 있는 노퍽 기지가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NATO 관계자는 영국 BBC 방송에 "러시아가 북대서양과 발틱해, 북극해에서 해군 초계 활동을 늘려가고 있다"며 "러시아의 잠수함 활동도 냉전 이후 최대 수준"이라고 밝혔다.

외교적으로도 러시아의 시리아 지원,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를 대상으로 한 암살 기도 등으로 미국 등 서방과 러시아 사이의 관계도 악화한 상태다.


원문보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1&aid=0010069052&sid1=001&lfrom=kakao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국방기술소식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 '60년 북한 바라기' 한국군…종전선언에 "어찌하오리까"
다음 韓中 2년4개월만에 국방실무회의…中군용기 KADIZ침범 방지 요구
  • 목록 인쇄[새창열림]

빠른 이동 메뉴

quick
  • potal
  • 중앙도서관
  • E클래스
  • 학사정보
  • 장학정보
  • 증명서발급
  • 취업정보
  • 헬프데스크
글자화면확대화면축소top
아주대학교
  • 우)443-749 경기도 수원시 영동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국방디지털융합학과 대표전화:031-219-2990
  • COPTRIGHT(C)2013 Department of Military Digital Convergence. All Right Reserved.
  • 담당자에게 메일 보내기[새창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