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사행정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국방기술소식
  • 자료실
  • 학과사무실

국방기술소식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국방기술소식 게시글의 상세 화면
방산업계 "무기수입에 매년 3조원, 국산무기에 쓰자" 제안..정부 "검토" [김수한의 리썰웨펀]
작성자 이주영 등록일 2020-04-24 조회수 56

      

9일 14시 방사청서 방산기업 긴급간담회
국내 15개 대형 방산기업 CEO 참석해
방산진흥회 "무기 수입비용, 국산 돌려야"
방사청장 "검토·논의..실효적 대책 강구"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및 간부들이 9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내 15개 대형 방위산업기업 CEO들과 긴급 간담회를 하고 있다.[방위사업청 제공]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전 세계가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경제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매년 3조원이 넘는 외국산 무기 수입비용을 국산무기 개발 및 생산으로 돌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내 방위산업기업 연합체인 한국방위산업진흥회의 나상웅 부회장은 9일 오후 2시 경기 과천시 방위사업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긴급 CEO 간담회’에 참석해 이렇게 밝혔다.

나 부회장은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방산기업 CEO들을 대표해 중장기적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감소, 투자 위축 및 해외 진출 차질 등이 예상되고 있다”며 “정부의 전향적인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은 매년 약 3조5000억원을 들여 외국산 무기를 수입하고 있다”며 “해외에서 수입하는 무기들을 국내 개발 및 생산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정부가 무기 소요결정 및 사업추진 제도를 과감히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방사청에 따르면, 우리 정부의 해외무기 수입비용은 2014년 2조5000억원, 2015년 3조2000억원, 2016년 3조6000억원, 2017년 3조8000억원, 2018년 4조3000억원 등 천문학적 수준으로 급증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렇게 천문학적 수준인 해외무기 수입비용을 국내 방산기업에 투자할 경우, 수입 대체효과는 물론 실질적인 ‘자주국방’ 실현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이 제안에 대해 “현재 국내 방산기업 현황을 조사해 국내 생산물량 확대를 검토 중”이라며 “국내 방산업계에 도움이 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관계기관과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왕 청장은 또한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국의 방위산업 경쟁력을 드높이고 일자리가 많이 창출될 수 있도록 기업들과 함께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화 현대중공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 LIG넥스원 연합정밀 등 국내 15개 대형 방산기업 CEO가 참석했다.

방사청은 최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24시간 상황본부 체제를 구축하고 중요한 회의는 화상회의로 대체해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 장기화에 따른 경기하락 우려가 커지면서 방산기업 CEO와 방사청장 및 주요 간부들이 모두 참석하는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

방사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원자재 수급과 수출 차질이 예상돼 간담회 참석자에 대해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대책을 강구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게 됐다”며 “정부 차원의 각종 대책을 업계와 공유하고, 업체들은 애로사항을 전달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원문보기 : https://news.v.daum.net/v/20200409154914764



국방디지털융합학과 국방기술소식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 "스텔스기도 우리 힘으로"..자국 산업 챙기는 일본 [박수찬의 軍]
다음 [밀톡] 김정은이 가장 겁내는 F-35가격 70% 폭락, 이참에 더 사?
  • 목록 인쇄[새창열림]

빠른 이동 메뉴

quick
  • potal
  • 중앙도서관
  • E클래스
  • 학사정보
  • 장학정보
  • 증명서발급
  • 취업정보
  • 헬프데스크
글자화면확대화면축소top
아주대학교
  • 우)443-749 경기도 수원시 영동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국방디지털융합학과 대표전화:031-219-2990
  • COPTRIGHT(C)2013 Department of Military Digital Convergence. All Right Reserved.
  • 담당자에게 메일 보내기[새창열림]